둥바다마덩 东坝大马灯

난징시 가오춘구 둥바진에서 전해 내려오는 둥바다마덩(东坝大马灯)은 당나라에서 기원하고 명·청나라에서 성행한 ‘제1차 성급 무형문화재 대표 사업’입니다.

난징시 가오춘구 둥바진에서 전해 내려오는 둥바다마덩(东坝大马灯)은 당나라에서 기원하고 명·청나라에서 성행한 ‘제1차 성급 무형문화재 대표 사업’입니다. 오늘날까지 천 년이 넘게 이어져 온 ‘강남 제일’이라 할 수 있습니다.

둥바다마덩은 전마의 모형을 본떠 만든 민속춤으로, 대나무로 ‘말의 뼈대’를 구축하고 융단으로 ‘말의 가죽’을 만들었으며, 안장, 고삐, 방울 등으로 생생하게 장식했습니다. 이 민속춤에는 7마리의 말이 등장하는데, 7명의 어린이가 삼국시대의 유비, 관우, 장비, 마초, 조자룡, 황충 그리고 파발꾼으로 분해 북소리에 따라 말을 타고 질주하며 현란한 묘기를 펼치다가 천하태평’이라는 네 글자를 그리며 공연을 마무리합니다.

둥바다마덩은 가오춘 시민들의 숭고한 ‘충의’ 사상과 활기찬 용마 정신을 담고 있으며, ‘천하태평’의 조화로운 사회에 대한 사람들의 갈망을 생동감 있게 표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