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징에 사는 일본 감독과의 인터뷰! 하이 펀 장쑤 에피소드 4